YOONSUKHOLE

Posted on Nov 1, 2022 Comments

박순찬 화백 장도리 사이트 https://jangdori.tistory.com/184

대통령의 절친 후배를 행정안전부 장관에 임명하고 행안부에 경찰국을 신설하여 경찰을 정권의 손아귀에 쥐려할 때부터 불운의 씨앗은 잉태되고 있었다.

시민의 안전을 책임져야 할 경찰의 기능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고 돌이킬 수 없는 참사를 낳고 말았다.

사회안전망이 침몰하고 있고 경제가 가라앉고 있다. 정부기관에 대한 신뢰와 대외적 이미지가 붕괴되고 있다.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